If I Had My Life To Live Over

If I Had My Life To Live Over

If I Had My Life To Live Over

Nadine Stair

I’d dare to make more mistakes next time.
I’d relax, I would limber up.
I would be sillier than I have been on this trip.
I would take fewer things seriously.
I would take more chances.

I would take more trips.
I would climb more mountains and swim more rivers.
I would eat more ice cream and less beans.
I would perhaps have more actual troubles, but I’d have fewer imaginary ones.

You see, I’m one of those people who live sensibly and sanely hour after hour, day after day.
Oh, I’ve had my moments, and if I had it to do over again, I’d have more of them.
In fact, I’d try to have nothing else. Just moments.
One after another, instead of living so many years ahead of each day.

I’ve been one of those persons who never goes anywhere without a thermometer, a hot water bottle, a raincoat and a parachute.
If I had to do it again, I would travel lighter than I have.

If I had my life to live over, I would start barefoot earlier in the spring and stay that way later in the fall.
I would go to more dances.
I would ride more merry-go-rounds.
I would pick more daisies.

내가 만일 인생을 다시 산다면

나딘 스테어 [85세, 미국 켄터키 주]

이번에는 더 많은 실수를 저지르리라.
느긋하고 유연하게 살리라.
이전 생보다 좀더 우둔해지리라.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며
보다 많은 기회를 붙잡으리라.

여행을 더 많이 다니리라.
산에도 더욱 자주 가고, 강물에서 수영도 많이 하리라.
아이스크림은 많이 먹고 콩요리는 덜 먹으리라.
실제적인 고통은 많이 겪을 것 같으나 상상 속의 고통은 적으리라.

보라. 나는 시간시간을, 하루하루를 의미 있고 분별 있게 살아가는 사람의 일원이 되리라.
아, 나는, 많은 순간들을 맞았으나 인생을 다시 시작한다면 그러한 순간들을 더 많이 가지리라.
사실 그러한 순간들 외에는 다른 의미 없는 시간들을 갖지 않도록 애쓰리라.
오랜 세월을 앞에 두고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대신 이 순간만을 맞으면서 살아가리라.

나는 지금까지 체온계와 보온물병, 레인코트. 우산이 없이는 어느 곳에도 갈 수 없는 그런 무리 중의 하나였다.
이제 인생을 다시 산다면 가볍게 갖추고 여행길에 나서리라.

내가 인생을 다시 시작한다면 초봄부터 신발을 벗어던지고 늦가을까지 맨발로 지내리라.
춤추는 장소에도 자주 나가리라.
회전목마도 자주 타리라.
데이지 꽃도 많이 꺾으리라.

Leave a Reply